본문 바로가기

금봉자연휴양림

  • 01자연 그대로의 산림 "금봉자연휴양림"
    의성 금봉자연휴양림은 의성군 옥산면 금봉리에 위치한 의성군 유일의 자연휴양림이다. 해발 834m 금봉산 자락 아래에 자리잡고 있으며, 인간의 손이 닿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삼림을 체험할 수 있다. 다양한 식생이 자라나는 숲길을 걸을 수 있으며, 휴양림 곳곳에서는 화전민의 삶을 엿볼 수 있는 특징이 있다.
  • 02휴양림의 자랑(1)
    휴양림은 총 380㏊의 면적에 자리하고 있으며 1만807㎡의 시설면적을 갖추고 있다. 산림휴양관, 숲속의 집 등 7동 24실의 객실을 갖추고 있으며, 최대 150여명을 수용할 수 있다. 또한 수련시설인 산림생태학습관, 복합수련관 등이 갖춰져 있어 단체 모임에도 적합하다. 게다가 여름철에는 기존 계곡을 활용한 어린이 물놀이장까지 운영하고 있어 피서객들로부터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.
  • 03휴양림의 자랑(2)
    금봉산 자락의 계곡을 감싸고 도는 산책로는 휴양림의 자랑이다. 기본 코스는 물놀이장을 출발해 전망대와 화전민 가옥, 금봉산자생식물원(개장 예정)을 돌아나와 산림휴양관으로 돌아오는 1.7㎞ 길이의 산책로다. 1시간30분가량 걸리는 여정으로, 전나무 숲길을 따라 길을 걸을 수 있다 길을 걷다 보면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보전한 금봉자연휴양림만의 특색을 엿볼 수 있다. 인공적인 조림을 최대한 자제하고 원래부터 자라나던 식물들을 보호하는 데 주력했다. 여느 수목원의 그것처럼 나무가 빽빽하게 서 있는 모습을 찾아 보기는 힘들지만, 우리나라의 자연생태를 객관적으로 관찰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.
  • 04화전민의 삶(1)
    산책로의 화전민 가옥은 휴양림의 과거 내력을 보여준다.
    불과 수십 년 전까지 이곳에서 화전민들이 밭을 일구고 살았다. 휴양림에서는 옛 화전민 집터에 새롭게 화전민 가옥을 조성해 화전민들의 삶을 간접적으로나마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. 나무로 만든 화전민 가옥의 너와지붕이 물질적으로 부족한 삶을 살았을 화전민을 떠올리게 한다.
    화전민 가옥 뒤로는 산중에 어울리지 않는 넓은 밭이 자리하고 있다. 해발 800m 언저리의 고지대이지만 그 넓이가 상당하다. 아주 오래 전부터 화전을 일구던 들판이었는데, 현재까지도 여러 작물을 재배하고 있다. 이 밖에도 금봉산 곳곳에는 화전민들의 흔적이 남아있다. 10여 년 전까지 사람이 살았을 법한 집이 산중턱에 그대로 남아있다. 녹슨 양철지붕만이 풀숲 사이로 보일 뿐이지만 전혀 흉물스럽지 않다. 오히려 외부와 단절된 채 삶을 꾸려나갔을 화전민들의 고단함을 상상해 볼 수 있었다. 실제로 5~10년 전까지만해도 휴양림으로 접근하는 도로가 좋지 않았기에 금봉산 주변은 강원도 두메산골보다도 물리·심리적으로 고립된 장소였다.
  • 05화전민의 삶(2)
    지역 주민들의 전언에 따르면 화전민들의 산중 생활은 녹록하지 않았다. 가뭄이라도 들면 산 정상부의 우물이 금세 말라버려, 화전민들은 먹을 물만 간신히 얻을 수 있는 형편에 처하곤 했다. 빨래라도 하려면 지게에 빨랫감을 한 가득 지고 내려와서 휴양림 입구의 계곡에서 세탁한 후 말려서 다시 먼 길을 올라갔다고 한다. 양봉으로 생계를 꾸려나간 이도 많았다. 산중 농사만으로 돈이 부족했던 화전민들은 벌을 치며 수많은 자식들을 건사할 수 있었다고 한다. 치열했던 화전민의 삶터가 힐링과 휴식을 위한 장소로 바뀌었다니 이 세상의 변화가 놀라울 따름이다.

현재 페이지의 정보 및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?

등록하기
  • 담당부서 :
  • 전화번호 :
  • 최종수정일 : 2024-05-24